Career

PR/IR

News

News

뉴스

[뉴스] [뉴시스] 서울관광플라자, 관광약자 배려…배리어프리 키오스크 구축
Date
2022.07.22 00:00

서울관광재단은 관광약자를 위한 무인정보단말기인 '배리어프리 키오스크'를 서울관광플라자 1층 여행자카페에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.
배리어프리 키오스크(Barrier Free Kiosk)엔 시각장애인을 위한 디지털 촉각 지도, 3D 길안내 및 공공 정보 조회 기능,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영상, 지체 장애인 및 관광약자를 위한 높낮이 조절 등의 기능이 포함됐다. 어린아이, 임산부, 노인 등 모두가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. 


'배리어프리 키오스크'는 서울시 출자·출연기관 중 최초 설치됐다. 서울관광플라자 내부시설과 서울 주요 관광지역 정보를 음성으로 제공한다. 

 서울관광플라자 내부 시설 정보조회와 길 찾기 기능 및 권역별 주요 서울 관광지 61개소를 음성으로 확인하며, 교통안내 및 주변지도를 통해 손쉽게 지역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.
운영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. 서울관광플라자 방문객 누구나 상시 사용할 수 있다.
 

앞서 서울관광재단은 키오스크의 개선사항 파악 및 고도화를 위해 지체장애, 시각장애, 청각장애별 2명씩 총 6명의 장애인 체험단이 직접 체험하는 장애인 체험 간담회를 진행했다. 
시각장애 자문을 담당한 곽남희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인권운동가는 "간담회를 기회로 무인정보단말기에 대해 다양한 장애인분들과 심도 있는 얘기를 나눌 수 있어서 기뻤다"고 말했다. 유경숙 도보관광해설가는 "저시력 장애인을 위해 음성안내와 확대보기가 동시에 이루어지면 더 좋겠다"라고 했다. 

청각장애 자문을 담당한 이은영, 박미현 도보관광해설사는 "배리어프리 키오스크를 직접 체험해 보니 장애인을 위해 많은 신경을 쓴 것이 느껴진다"며 "향후 청각장애인을 위해 다양한 형태의 수어 안내가 추가되었으면 한다"고 말했다.
 

김지현 서울관광재단 관광플라자팀장은 "서울관광플라자에 설치된 베리어프리 키오크스는 장애인, 노약자 모두 차별없이 서울을 방문할 수 있도록 출자 출연기관 중 최초로 설치하게 됐다"며 "장애인 체험단 자문회의 결과를 반영하여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고 관광약자 모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"고 했다.